관리 메뉴

새로운 시작, GuyV's lIfe sTyle.

담쟁이 - 안치환 본문

ⓜusic ⓢtyle/안치환

담쟁이 - 안치환

가이브 2007.11.16 09:59


내겐 허무의 벽으로만 보이는 것이 그 여자에겐
세상으로 통하는 창문인지도 몰라 워 -
내겐 무모한 집착으로만 보이는 것이 그 여자에겐
황홀하게 취하는 광기인지도 몰라 워 -

누구도 뿌리 내리지 않으려 하는 곳에
뼈가 닳아지도록 뿌리 내리는 저 여자

오- 잿빛 담장에 녹색의 창문들을 무수히 달고 있네
질긴 슬픔의 동아줄을 엮으며 -
칸나꽃보다 더 더 높이 하늘로 오르네 -

마침내 벽 하나를 몸 속에 삼키고
온몸으로 벽을 갉아먹고 있네
아 - 워 - 지독한 사랑이네
아 - 워 - 지독한 사랑이네
지독한 사랑이네


'ⓜusic ⓢtyle > 안치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야에서 -안치환  (0) 2008.06.09
철망앞에서 -안치환(07.03.03. 금강산공연)  (0) 2008.05.23
담쟁이 - 안치환  (0) 2007.11.16
내 꿈의 방향을 묻는다 -안치환  (0) 2007.11.01
고향집에서 -안치환  (0) 2007.10.22
안치환과 자유 가을콘서트.  (0) 2007.10.2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