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새로운 시작, GuyV's lIfe sTyle.

수선화에게 -안치환 본문

ⓜusic ⓢtyle/안치환

수선화에게 -안치환

가이브 2010. 8. 29. 00:48





그대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 견디는 일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내리면 눈길 걸어가고
비가 오면 빗속을 걸어라
갈대 숲 속에 가슴 검은 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그대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가끔씩 하느님도 눈물을 흘리신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산그림자도 외로움에 겨워
한번씩은 마을로 향하며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서 우는 것도
그대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그대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 견디는 일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그대 울지 마라.

그대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 견디는 일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usic ⓢtyle > 안치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이 좋다 -안치환 10집 수록곡  (0) 2010.12.05
안치환 부산공연 (10/31)  (0) 2010.10.13
수선화에게 -안치환  (0) 2010.08.29
안치환과 자유 2010 여름콘서트  (0) 2010.06.15
2010 안치환 봄 콘서트.  (0) 2010.01.29
자유 -안치환  (0) 2009.07.05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