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새로운 시작, GuyV's lIfe sTyle.

광야에서 -안치환 본문

ⓜusic ⓢtyle/안치환

광야에서 -안치환

가이브 2008.06.09 07:53



찢기는 가슴안고 사라졌던 이땅의 피울음있다
부둥킨 두팔의 솟아나는 하얀 옷의 핏줄기있다
해뜨는 동해에서 해지는 서해까지
뜨거운 남도에서 광활한 만주벌판
우리 어찌 가난하리오
우리 어찌 주저하리오
다시 서는 저 들판에서
움켜진 뜨거운 흙이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