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새로운 시작, GuyV's lIfe sTyle.

술과 눈물 본문

ⓒhat

술과 눈물

가이브 2008. 5. 27. 02:36

소주 한잔 마시면
그리운 이가 떠올라 연락 하게 되고
홀로선 외로움을 못 이겨 울게 되고

또다서 모든 걸 잊고
살아가다 보면
한잔 생각나서 걸치고
슬퍼지고
하염없이 외로워지고

또 그렇게 울고
목놓아 울고
세상 끝난 듯 울고

잊혀지지 않는 그 모든 것들이
잊혀질까봐 한잔 꺾으며 다시 생각하고
그 추억에 젖어서 울고

술과 눈물이
예수이고 부처이고 신인듯
받들어서
인생 사는 모습
술에 겨워 눈물로 호소한다

'ⓒh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촛불집회.. 국가는 역사를 역행하고 있다.  (0) 2008.06.02
보내자..  (0) 2008.05.29
술과 눈물  (0) 2008.05.27
군대 상병때..  (0) 2008.05.18
온에어 끝.  (2) 2008.05.16
드라마 온에어  (0) 2008.04.24
Tag
공유하기 링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