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새로운 시작, GuyV's lIfe sTyle.

1년 반 전 본문

ⓓiary

1년 반 전

가이브 2009. 4. 3. 02:27

지금 가지고 있는 전화기 전껀데, 산지 3개월만에 택시에 흘려 찾지 못했다.

기사와 연락이 되었었는데, 결국 연락이 닿지 않아 행방을 찾을 수 없게 되었다.

돈.. 매달 2만원 정도 12개월을 부어야 했지만.. 내겐 그 전화기의 돈보다 더 소중한 것을 잃게 되었다.


내 머리에 한계가 있어, 모든 것을 저장하지 못하나보다.

지나간 사실을 잃어 버리는 것은 참 안타까운 일이다. 내가 초등학교 초기에 썼던 일기장이 바로 그
예인데, 그것들은 1~2년 후에 폐품으로 떠나간 사실을 10년이 지나서야 기억하고 후회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저장해놓는다.

다시 찾고 싶을 때 찾을 수 있기 때문에..


지나간 것들은 되돌릴 수 없다. 하지만 찾을 수는 있다. 기억으로, 기록으로.

중요한건, 그 기억과 기록이 틀리지 않아야 된다는 것이다.


지나간 일들은 내가 겪어보지 않은 미래를 대변해 줄 수 있다.

'ⓓ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한 순간.  (0) 2012.08.14
1년 반 전  (0) 2009.04.03
내가 몰랐던 스승  (0) 2009.03.15
개강...  (0) 2008.09.05
개학 첫 날.  (0) 2008.09.01
2003년 3월. 고참에게 보내는 편지  (0) 2008.07.12
0 Comments
댓글쓰기 폼